육십년 전, 도시의 주인공들은 어디로 가셨을까?

 

1960년 1월,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풍경!

도시도 변했고 풍경도 변했다.

그 변화는 시간을 극복하지 못했다.

사람들은 늙고 병들었을 것이며

조용한 그들의 삶터에서

생을 다했을 것이다.

사람들은 태어나 새 시간을 만들었고

자라나 또다시 거리를 채웠다.

분주한 걸음. 복잡한 풍경

오늘의 도시는 그렇게 채워졌다.

사람들은 사라질 것이며

도시의 오늘은 폐허의 외양을

숨기고 흔적이 되고 추억이 됐다.

육십년 전, 도시의 주인공들은 어디로 가셨을까?

0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